용적률 게임: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

ⓒARKO, 이미지 출처 : 아르코미술관

용적률 게임: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

The FAR Game: Constraints Sparking Creativity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2016 제15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의 귀국 전‘ 용적률 게임’: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이하‘ 용적률 게임’)전을 3월 3일부터 5월 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ARKO, 이미지 출처 : 아르코미술관

2016년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에서 지난해 선보인 전시다. 작년 베니스 전시 총괄 예술감독인 김성홍 교수는 이번 귀국전에서도 총괄하며 “‘용적률 게임’은 한국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줌과 동시에‘ 한국형 소블록 도시재생’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기하고 그 실마리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번 귀국전은 베니스전을 재현하기 위해 제1전시실에 전시물을 그대로 옮겨오되 공간적 특성과 관객의 움직임을 고려하여 재배치했고, 36명 참여건축가들의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영상섹션을 제2전시장에 새롭게 구축하여 전시를 확장시켰다. 게임의 규칙, 양상, 배경, 게임을 보는 관점, 게임의 의미 이렇게 5개 영역으로 구분한 제1전시실은 용적률 게임에서 디자인 전략과 전술, 용적률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그리고 사회문화적 의미와 가치를 집중적으로 조명하고 있다.

게임의 규칙에서는‘ 용적률=법=규칙’이라는 틀안에서 유연하게 재량권을 발휘 할 수 없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비집고 들어갈 허점과 틈새가 많다는 양면성을 띠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상황과 조건에서 건축가들은 곡예사처럼 균형을 잡으면서 최적화하여 건축물을 만들어 가는 것이‘ 용적률 게임’이라고 정의
하고 있다. 게임의 양상은 규칙을 통해 만들어진 36개의 실제 지어진 건축물과 건축가들이 건축물에서 찾아낸 잉여공간을 표현한 모형과 함께 전시해 총 72개의 모형이 놓여 있다. 이를 통해 건축가들이 어떤 맥락에서 디자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보편적인 다가구/다세대 건축과 건축가들의 작업과의 차이를 관람객이 직접 느끼고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게임의 배경은 서울 전체 63만 동의 건물 중 약 60만 동의 건물과 130만 개의 필지를 분석해 법과 제도의 변화에 대응한 건축물의 대형화와 양극화, 서울의 필지, 블록, 지역주구제의 특징을 단계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게임을 보는 관점에서는 강성은, 백승우, 정연두, 신경섭 작가들이 바라보는 시선에서의 도시를 표현하는 동시에 부동산 주개사, 집수리 전문가, 소규모 개발업자, 건축시공자, 건축가와의 영상 인터뷰를 통해 드러내기 불편한 집짓기에 얽힌 생생한 뒷이야기를 들려 준다. 그러면서 우리도시와 건축을 미학의 잣대만으로는 비판하기 어렵다는 사실과 함께, 한국건축가들이 대면하고 있는 조건과 제약, 그리고 풀어야할 숙제가 결코 녹록치 않음을 드러내고 있다.

ⓒARKO, 이미지 출처 : 아르코미술관

마지막 섹션인 게임의 의미는 최대 면적만을 추구하는 것이 최고 투자수익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이 2008년 금융 위기 후 감지하기 시작했다. 이에 지금까지 용적률 게임의 수혜자는 소수의 개인으로 치부 되었다면, 사적 이익을 도시의 공적 가치로, 양의 게임에서 질의 게임으로 바꿀 수 있는가를 물으면서 그것이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도시의 숙제임을 알려준다.

 

** 이 기사는 월간건축문화 4월 호(v. 431)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About MasilWIDE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