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22, 2017

[포럼]공유도시_7. 시민의 도시, 서울

7. 시민의 도시, 서울
시민정치와 도시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교양강좌

한국사회에서 도시에 관한 이야기는 늘어나고 있지만 그 이야기의 문법은 주로 행정이나 시장을 통해 만들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낼 수 있고,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어떻게 자신의 정치문법을 만들 수 있을까? ‘도시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는 중세 자유도시의 구호는 현대 메트로폴리스에서는 통용되기 어렵다. 시민이 시민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도시를 어떻게 만들까? 시민의 문법으로 현재의 도시를 해부한다면 어떤 현실이 드러날까? 이에 관한 답을 함께 찾아본다.

하승우 녹색당 공동정책위원장,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운영위원

<개요>
일시: 2017년 7월 20일(목) 오후 2시~4시
장소: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관 3층 디자인나눔관
신청: 선착순 150명 (무료)
주최: 서울디자인재단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주관: 정림건축문화재단
문의: 02-3210-4991 / kim@junglim.org
홈페이지 : forum.junglim.org/archives/692

<시민의 도시, 서울>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교양강좌

도시의 패러다임도 근본적 전환기를 맞고 있다. 고도 성장기의 중앙집권적 방식으로는 지금 도시 문제의 해결책을 찾기가 어렵다고 한다. 주택과 토지 그리고 자본은 점점 소수에게 집중되고 있고 이에 따른 불평등은 공고해지고 있다.
서울의 도시정책도 아직은 갈 길이 멀다. 시민 다수를, 특히 힘없고 가난한 시민들을 서울 밖으로, 살던 지역 밖으로 내모는 데 일조하고 있다. 축출되거나 배제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도시에서 우리는 어떻게 신뢰와 포용, 소통과 합의에 바탕을 둔 공동체를 이루어갈 수 있을까?
사회/경제적 평등이라는 이상이 쉬운 꿈은 아니지만, 실현 과제를 풀어낼 지혜 역시 시민의 공론장에서 나올 것이라고 믿는다. 서울 시민이 주체성을 갖고 도시의 문제 해결에 참여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지, 시민 개개인의 연대에 기반을 둔 도시공동체의 모습은 어떠할지, 시민의 자발적인 운동이 새로운 체제로 이행하기 위한 동력으로 전환될 수 있는 협력의 방식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대중적 의제로 올려 다양한 논의의 과정을 거치는 합의의 정신을 어떻게 구현할지, 모두 시민이 주도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포럼은 ‘사회 자본’, ‘공동의 부’, ‘지역공동체’라는 세 가지 주제를 갖고 아홉 분의 사회학자, 건축이론가, 문화인류학자, 시인, 아티스트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모시고 시민 여러분과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이다. 이번 포럼이 시민에 의해 바꿀 수 있는 도시, ‘시민의 도시, 서울’을 만들어가는 작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전체 강연 일정>
4.27 공유와 혁신: 미래를 상상하는 새로운 패러다임 /전효관
5.11 무엇이 도시를 움직이는가? 자본과 권력 vs. 시민 /정석
5.25 지자체 거버넌스 행정 경험을 통한 시민의 정책참여 방안 /이재준
6.08 The City as a Commons(공유재로서의 도시) /전은호
6.22 콘크리트 유토피아 리부트: 국민, 시민, 소비자 /박해천
7.06 놀이터로 행복한 마을 /이영범
7.20 시민정치와 도시권
8.03 사라지는 장소들 나타나는 장소들 /심보선
8.17 도시의 사회적 자본에 관해 /박은선

About MasilWIDE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