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September 26, 2017

두 도시 이야기: 기억의 서사적 아카이브

7 1/2 프로젝트는 2017년 7월 21일부터 9월 3일까지 아르코 미술관에서 <두 도시 이야기: 기억의 서사적 아카이브> 를 전시한다. 참여작가는 마르코 무수마위자야 & 루작, 배영환, 최선아, 슬기와 민, 임종업, 이르완 아흐멧 & 티타 살리나, 티모데우스 앙가완 쿠스노, 포럼 렌텡이며, 그들은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도시연구단체, 건축가, 저널리스트, 미술작가들이다.

7 1/2 프로젝트는 2014년에 ‘예술이란 무엇인가?’라는 원론적 질문을 던지면서 시작되었고 지난 3년 동안 서울의 문래동과 장사동에서 많은 작가들과 다양한 형식으로 장소특정적이며 실험적인 전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두 도시 이야기: 기억의 서사적 아카이브>는 이 장기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미술관, 즉 화이트큐브에서는 처음으로 여는 전시이며, 동시에 2018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진행하게될 7 1/2 프로젝트를 연결짓는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두 도시 이야기: 기억의 서사적 아카이브>의 출발점은 인도네시아와 한국, 두 나라가 우연하게 공유하는 평행적인 근현대사의 경험과 인식이다. 이 전시는 1945년 이후 두 나라의 역사 속에 잊혀졌거나 주목받지 못한 사실과 이야기들을 수집, 연구, 자료화하는 아카이빙 프로젝트와 두 나라 작가들의 ‘기억’에 관한 주관적, 예술적 접근을 병치시킨다. 여기에서 ‘도시’는 넓은 의미에서 본 ‘문화 역사 공동체’일 수 있겠다. 반면 ‘서사적 아카이브’는 객관적, 보편적인 사실과 주관적, 선택적인 기억들이 만들어내는 어떤 역설적인 ‘간극’을 암시한다. 이 전시는 실재와 허구, 공동체와 개인, 객관적 기록과 예술적 번역의 ‘사이’를 보여주고 탐구할 것이다. 각 작가의 개별작업으로 이 전시에서 보여질 역설적 ‘사이’는 상황과 맥락에 따라 그 틈이 확연하게 드러나기도할 것이고, 오히려 대립적으로 보이는 것들이 서로 미묘하게 교차하며 상호침투하는 접촉지점이 드러나기도 할 것이다.

7 1/2 프로젝트는 지난 3년 동안 ‘예술과 무의식’ 그리고 ‘감각’에 대한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 주제의 연결은 미학적 해석을 끌어내기 위한 목적에서라기보다는 사회학적인 측면에서의 접근이었으며, ‘관점의 이동’ 과 ‘나와 타자와의 관계’에 대한 탐구과정이었다. 2017년의 7 1/2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작가들은 이런 주제의 연장선 위에서 역시 ‘감각’을 중심에 놓으면서도, 역사적, 집단적, 개인적 ‘기억’이라는 키워드를 염두에 두고 작품을 제작한다. 지난 3년 간 7 1/2 프로젝트가 진행해온 탐구 과정 속에서 작가들에 의해 어떤 다양한 예술적 경험들이 축적되었고, 그것이 어떻게 확장적인 미학적 담론을 이끌어내는지 이 미술관 전시가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개요>
날짜 : 2017. 7. 21 ~ 9. 3
장소 : 아르코미술관 제1전시실, 아카이브실
참여작가: 마르코 쿠수마위자야 & 루작, 배영환, 임종업, 최선아, 슬기와 민, 이르완 아흐멧 & 티타 살리나, 티모데우스 앙가완 쿠스노, 포럼 렌텡
기획: 오선영
후원: 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 미술관 : art.arko.or.kr

About MasilWIDE Press